16번째 월간서른 모임

어쩌다 8번 이직한 

40대 기획자의 이야기 


- 연사 : 김대우 _ 플레이스 캠프 


- 일시 : 2019.03.27(수) 


- 장소 : 플레이스캠프 성수점 



'삶의 가장 큰 괴로움을 겪는 3번의 시기가  있습니다. 

이혼, 사별 그리고 이직입니다.' 


누군가에게 들었던 농반진반 이야기 입니다. 


앞선 두개의 단어만큼이겠냐만은 이런 이야기가 나올만큼

 이직을 경험한 직장인들의 고충이 큰 것 같습니다. 

이직이란 새로운 환경, 새로운 업무, 새로운 동료에 

적응해야 하는 일입니다. 


게다가 '경력직'이라면 하루 빨리 성과를 보여야 한다는

 부담감 역시 만만치 않겠지요. 

이런 이직을 8번이나 한 기획자가 있다고 합니다.


이 기획자는 얼마나 많은 인내와 노력의 시간을 보냈을까요? 

그런데 아마도 나름의 노하우를 가지고 잘 견뎌냈나 봅니다.


 8번의 이직 끝에 그가 기획하고 만들고 운영하고 있는 곳이 

지금 제주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고 있습니다. 

성산일출봉이 보이는 고즈넉한 제주의 한 마을에 생긴 공간.

 플레이스 캠프 제주가 바로 그 곳입니다. 


그리고 작년에는 서울 성수동에 두번째 '플레이스 캠프'를 오픈했습니다.  

이 기획자의 기획력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요?  


사람은 몸 뿐만 아니라 마음에도 근육이 있다고 합니다. 

근육이 찢어지고 아무는 혹독한 운동을 통해 

내 몸에 근육이 커져가는 것처럼, 내 마음의 상처가 나고 

아무는 과정을 견뎌내다 보면 마음의 근육도

 점점 커져간다고 말이죠. 


어쩌면 이 기획자 역시 8번의 이직과 30대를 지내오며 

경험한 시행착오를 통해 마음에 상처가 나고 아무는 과정을 

묵묵히 견뎌왔나 봅니다. 그리고 그렇게 키워낸 마음의 

근육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사랑하는 공간을 

만들어 낼 수 있었던 건 아니었을까요?



30대의 숱한 이직과정을 통해 

사업개발 전문가가 된 기획자의 이야기 

 

제주의 새로운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플레이스캠프 제주 이야기 

그리고 그 공간을 기획할 수 있었던 기획자의 비결은 무엇인지? 


8번의 이직을 통해 이 기획자가 얻은 것은 무엇일지?

 조금은 남다른 그러나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, 

어느 40대 기획자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. 


2019년 세번째 월간서른에서는 

8번 이직한 사업개발 전문가가 된

기획자에 대해 

이야기 해보았습니다. 


-


플레이스 캠프 공간을 기획 할 수 있었던

 기획자의 비결은 무엇인지? 


8번의 이직을 통해 

이 기획자가 얻은 것은 무엇일지?


_

쩌다 8번 이직한 기획자 이야기 

by 박현식

플레이스캠프 성수 스피닝 울프에서 월간른 16번째 모임이 성황리에 마쳤습니다. 이직을 통해 얻은 것은 야생에서도 살아남는 자생력이라고 말씀하셨던 김대우 매니저님의 이야기 입니다....


> 더보기